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찌라시 언론 기레기 시리즈 [25]: 블룸버그 뉴스 이유경, 김소희 기자
    시사 2020. 1. 13. 13:46

    이미지 출처: 팩트 체크

     

     

     Why Japan and South Korea Have Their Own Trade War

     

     

    정치색 따라 나라까지 팔아먹을 검은 머리 외신 기자로 악명을 날린 이유경 기자가 같은 블룸버그 뉴스에 근무하는 김소희 기자와 합작으로 쓴 또 하나의 토착왜구성 기사가 있어 여기 소개한다.

     

    문재인 대통령을 밑도 끝도 없이 '김정은 수석 대변인'이라며 한국 친독재 세력 프로파갠다를 영작한듯한 이유경의 엉터리 삼류 소설 기사로 내가 블룸버그에 항의 이메일을 보낸 게 2019년 3월이었다. 그전까지 하루에 한국 정치 기사 두 개도 쓰던 이유경이 왠지 5월 20일 이후론 10월 6일, 11월 25일 딱 두 개만 더 썼고, 그나마 정치 기사가 아니다. 회사 내부 징계 결과라면 그나마 다행이다.

     

     

    어떤 분이 이유경 비판 국내 언론 기사에 댓글을 달았더니 이유경이 고소했다고 내 블로그 글에 댓글을 달았다. 한국 언론계에서 못된 짓부터 배운 검은 머리 외신기자 아니랄까 봐 일말의 반성은커녕, 외국 언론사 기자면 절대 하지 않을 비이성적인 짓만 골라서 한다.

     

    한국에서 교육받고 자란 사람은 연고전과 고연전의 차이점을 잘 안다. 연대 출신은 절대 고연전이라 하지 않고, 고대 출신은 죽었다 깨어나도 연고전이라 부르지 않는다. 그래서 요즘 날뛰는 토착왜구가 아니라면, 한국인은 '일본'을 '우리 일본', '한일 정상회담'을 결코 '일한 정상회담'이라 하지 않는다. 한국 출신이지만 외국 언론사에 근무하니 한국인이 아닌 중립으로 쓴 기사라고 잔머리 굴리며 우기겠지만, 그런 부실한 논리론 영문 기사를 작성할 때마다 일본이 한국에 앞서 나오는 걸 설명할 수 없다.

     

    예로, 구글에 입사한 한국인이 지도에 독도라고만 표기할 순 없는 상황 이해한다. 그렇다면 괄호 안에 이름을 병기한 독도(다케시마)와 다케시마(독도) 중 어느 것을 사용해야 할까? 객관적으로도 독도의 실효지배권을 가진 한국식 명칭이 우선이라는 건 기본 상식이다. 한국인이 후자를 주장한다면, 그는 일본의 국익을 대변하는 매국노일 뿐이다.

     

    여기 기사 도입부를 인용한다.

     

    Japan contends all claims were settled under a 1965 bilateral treaty and a fund set up in 2015. Seoul argues Japan hasn't atoned enough. Some of Japan's largest companies and the former emperor have been dragged into the fray.

     

    [번역] 일본은 1965년 한일협정과 2015년 조성한 (화해치유) 재단으로 모든 청구권이 해결되었다 하고, 서울(한국)은 일본이 충분히 속죄하지 않았다고 주장한다. 일본 대기업과 전 일왕까지 이 싸움에 말려들었다.

     

    일본의 주장에 마치 한국이 떼를 쓰는 양상으로, 전범기업이라 하지 않고 일본 대기업이 전 일왕과 함께 애매하게 말려들었다는 표현을 쓴다. 100% 일본의 입장만 대변하는 거다. 그리고 왜 일본과 한국이 아닌 일본과 서울이 다투나?

     

    한일협정 체결 시 일본은 한국에게 배상금이 아닌 독립축하금을 주는 거라 자국에 선전하면서, 협정문에는 모든 청구권을 완결한다는 이율배반적인 태도를 취했다. 그를 등신처럼 받아들인 건 바로 박정희와 그의 하수인 김종필 아류였다. 지금까지도 친독재 쓰레기들은 독도를 비롯한 한일 간 갈등을 모두 일본과 박정희가 아닌 한국 후임 대통령의 책임으로 몰아간다.

     

    객관적으로 1965년 한일협정이 모든 청구권을 해결했다는 일본의 주장을 반박하기 어려운 건 사실이다. 당시 박정희 정권이 국민 몰래 못난 짓을 한 것도 부족해, 친독재 세력은 그런 사실을 지금까지도 쉬쉬하며 오로지 박정희를 우상화하느라, 피해자인 한국 국민만 국제적으로 떼쟁이가 되었다.

     

    박근혜 정권 때 골 깊은 상처를 어느 정도 아물게 할 기회가 있었지만, 대법원장과 불법 거래를 하여 일본 극우 정권의 입맛대로 위안부 할머니들과 강제징용자들 가슴에 오히려 대못만 박았다. 제대로 된 정치인, 아니 인간이라면 아버지의 과오로 생긴 피해를 치유하는 의미에서, 우선 국가 예산으로 이들에게 보상했어야 한다. 전쟁 피해자에게 갈 돈이 포항제철 건설과 같은 국가 기간사업에 쓰여 경제발전을 이루었으니 경제 논리로도 그랬어야 한다. 물론 박정희 개인 비자금과 공화당 창당 정치자금으로 쓰인 것도 간과할 수 없는 문제다.

     

    이유경, 김소희 기자의 기사엔 일본 회사가 한국 징용자들에게 배상해야 한다는 한국 대법원의 판결에 일본이 치졸하게도 한국을 백색 국가 명단에서 제외한 사실을 비판하지 않는다. 일본 정부조차 차마 그를 명분으로 내세우긴 민망하여, 공식적으론 재판 결과와 무관하다 거짓말하는 실정인데, 왜 그를 지적하지 않나?

     

    더 가관인 건, 한일협정 시 전쟁 배상금이 아닌 독립축하금이었듯 위안부 협약도 보상금이 아닌 지원금 명목이었는데, 제멋대로 일본 편에 서서 보상금(compensation fund)이라 하고, 아베 총리가 위안부 협약 시 위안부 할머니들에게 직접 사과(personal apology)했다는 가짜 뉴스를 아래와 같이 써 놨다. 진실은 박근혜와 통화 시 아베가 사과했다는 당시 여당 측의 일방적 발언이 있을 뿐이다. 상식적으로 생각하여, 위안부를 포함한 전쟁 범죄 자체를 부정해온 아베가 그런 사과를 전화 상으로도 했을 리 없고, 위안부 할머니들에게 개인적으로 하지 않은 건 확실하다.

     

    In 2015, Japan and South Korea announced a "final and irreversible" agreement that came with a personal apology to the women from Prime Minister Shinzo Abe as well as about $8 million for a compensation fund.

     

    [번역] 2015년, 아베 총리의 위안부 할머니들에 대한 개인적 사과와 보상금 8백만 달러로, 일본과 한국은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합의안을 발표했다.

     

    한국 출신 외신 기자들이 쓰는 한일관계 기사가 일본 극우파 프로파갠다를 영역한 수준인 이유가 뭘까? 그건 박정희 우상화와 직결된 문제다. 박정희가 한 정치 행위는 신과 같이 잘못이 있을 수 없어야 하니, 책임은 그 후임자나 국민의 몫이 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그러니까 토착왜구의 참모습은 박정희교 광신도이다.

     

    자성해도 시원찮을 그들이 목소리를 높이는 이때 범국민적으로 뭔가 대처를 해야 할 거 같다. 관련 언론사에 수천 명이 서명한 항의 편지 보내고, 불매운동도 해야 한다.

     

    시리즈 글 전체 다 보기

    댓글 0

Designed by Tistory.